통계이야기 1
  통계이야기 2
  통계이야기 3
  통계이야기 4
  통계이야기 5
 
[신용]무시할수 없는 소확률
은행이나 신용카드 회사나 기본적으로 돈이 흐르는 구조는 비슷합니다.

은행은 무슨 돈으로 대출을 해 주는가? 바로 은행 고객의 예금이지요. 고객입장에서는
예금, 정확히 이야기 해 은행에 대한 일종의 채권이지만 은행 입장에서는 채무 즉 빚입니다.
그래서 예금 이자는 은행이 고객에게 지는 빚에 대한 이자입니다.

따라서 은행의 기본적이 수익 구조는 소위 [예대 마진](spread) 즉 대출이자와 예금이자의 차이에서 나오느
수익입니다.

그림)






그럼 신용카드회사의 경우는 어떻게 될까요? 물론 회사를 세울때 초기 자본금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은행 대출이나 회사채를

발행해서 자금을 조달합니다. 거기에 대해서 이자를 물고요. 그래서 모은 대규모 자금으로 개인에게 신용대출을 해줍니다.
거기에 따른 이자가 수익이 되는 것이죠. 따라서 여기서도 예대마진이 주 수입원입니다.



그림)







문제는 대출을 해주었을때 기업이나 개인이 망할 수가 있다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원래 은행아니,카드회사, 보험 또는 펀드
,연금 이런 자금들은 내재적인 분산투자 원리가 작동하고 있습니다. 한 개인이 가지고 있는 돈으로는 많은 곳에 투자를
할 수 없습니다.


즉 개인이 할 수 있는 분산 투자 능력에는 한계가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은행,카드회사,보험,펀드,
연금등의 수많은 개미들의 자금을 모아 거대 작본으로 만들어 수많은 곳에 분산 투자를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투자한 곳 몇 곳이 망하더라도 다른 투자처에서 상쇄 시켜주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입 기반을 유지할 수 있고
그래서 예금 이자나 채권 이자, 연금 지불도 가능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런 분산 투자도 경제가 장기간 불황으로 들어가면
상당히 위험합니다.



즉 망하는 회사의 숫자가 크게 늘어 나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 이익을 얻어도 안정적인 수익원을
보장하기 힘들어집니다. 이런 경기 변동에 따른 신용 리스크 관리 모형은 세우는 것도
현재 이쪽에서 한창 연구중인 분야입니다.



그럼 신용불량률은 어느 정도가 되어야지 안정적으로 회사가 유지 될 수 있을까요? 수수료와 회사 경비가 상쇄된다고 보면
(최근 수수료를 너무 올려서 여기서도 은행등이 상당히 짭잘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합니다.)
불량률은 대강의법칙(thumb of law)
으로 이야기 하면 예대마진(spread)이 신용불량률 보다 커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부도율이 0.1%만 올라가도 은행이나 신용 카드
회사의 수익에 큰 충격을 줍니다.



물론 현실에서는 분석하려면 예금금리나 대출 이자에도 다양한 값을 갖고 있고 대출 금액에 따른 불량률이 달라지면 손실액도
달라지기 때문에 엄밀하게 분석하기는 힘듭니다. 더구나 변동금리까지 고려 한다면 무척 힘이 드는 작업입니다.



이와같이 자산 관리 시스템(ALM)이나 신용 관리를 할 때 어떤식으로 예금,대출금을 분할(segmentation)하여 자금의 흐름을 관리하고
신용을 할당해야 하는 문제가 최근 신용,금융쪽의 큰 과제라 할 수 있겠습니다.